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학과활동
커뮤니티

학과활동

2020연예엔터테인먼트과 연예이슈 소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연엔과 작성일2020-09-09 18:49 조회37회 댓글0건

본문

[이번주 엔터 이슈]
이효리·한예슬도 ‘피해’…포털 대신 ‘악성댓글’ 집합소 된 SNS

이효리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했다. 그는 계정 삭제 나흘 전 “이제 인스타그램을 그만하려고 한다”며 최근 빈번했던 SNS 악성 댓글이 계정 폐쇄 결정에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가수 제이미도 지난 7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제이미는 당시 “저의 몸을 과일로 비유한다거나 전신 라텍스 옷을 입고 신음소리를 내는 영상을 보냈다”며 SNS를 통한 성희롱 피해 사실을 전했다. 제이미는 당시 악플러를 고소하며 강경 대응했다.

배우 한예슬과 고은아도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채널 영상에 달린 댓글과 다이렉트 메시지(DM)을 언급하며 도 넘은 표현에 고충을 토로했다. 한예슬은 자신의 사진에 성희롱성 댓글을 남긴 댓글을 캡처해 공개하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고은아와 함께 유튜브를 운영하는 친동생 미르는 “성희롱적인 악플 보내시는 분들 손가락이 정말 위험하다. 악플 신고하면 선처 절대 없다”고 경고했다.

SNS가 활발해진 만큼 어두운 부분이 많이 생겨났다. 얼굴보며 직접 할 수 없는 차마 입에 담기도 어려운 모진 말들을 익명이라는 가면 뒤에 내뱉는 사람들이 많이졌다.
최근 악플로 인해 연예뉴스에는 댓글창도 없어졌다.
본인이 쓰는 남들을 향한 글의 무게를 한번씩 생각해 봤으면 좋겠다.

출처 - 부산일보 남유정 기자 ( https://n.news.naver.com/article/082/0001027429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